가을약속

낙엽 수북이 쌓인 거리를 걸어본 경험이 있다면
살아온 시간 속 마음 한곳에 감춰둔 그리움 하나 정도는 누구나 가지고 있을 터이다…

누군가에겐 이루지 못한 첫사랑에 대한 아쉬움이고 다른 누구에겐 그리운 친구와의 잊지 못할 약속일 수도 있을 것이다.
불혹을 넘긴 이제희의 첫 노래이자 싱글 곡 가을약속이 발표되었다.

..

어느 날 정체된 강변북로에서 차창 밖 성수대교와 한강의 노을을 바라보며 떠오른 옛 친구와의 사연이 모티브가 된 곡이다.
22년 전 스물두 살의 나이에 신호등을 건너다 성수대교를 넘어 달려온 음주운전 차량으로 인해 유명을 달리한 안타까운 친구에 대한 그리움은 애잔한 멜로디가 되었고 어느덧 두 아이의 아빠가 된 자신의 모습을 돌아보며 그리운 친구에게 들려주고픈 이야기는 담담한 가사가 되었다.

가을약속은 이렇게 우연히 그리고 운명처럼 완성된 곡이다.

이 노래를 들으며 낙엽 지는 가을 잠시 잊었던 옛 추억을 떠올리며 천천히 걸어보는 것도 좋을 듯하다.

발매사: (주)디지탈레코드

가을약속 (2016.09. 26)
https://vibe.naver.com/album/665803

작사,작곡. 이제희
(편곡. 김산)

가을약속 (연주곡)

어느덧 낙엽이 떨어지는 계절이 왔다
오늘도 너는 내 마음 알고 있겠지
언젠가 우리 다시 만날 그날에 우리 함께
그 길을 같이 걷자

어느새 시간은 강물처럼 흘러서 갔다
오늘도 너는 나를 보고 있겠지
언젠가 우리 다시 만나겠지만 가끔씩 난
네가 무척 그리워

신사동 거릴 걷다 보면 그 시절 너와 했던 약속
생각이 나서 한참을 멈춰서
먼 하늘을 바라 보곤해

친구야 너도 기억하고 있지
우리가 함께 했던 그 이야기
아직도 나는 기억하고 있어 우리들이 했던
그 약속

신사동 거릴 걷다 보면 그 시절 너와 했던 약속
생각이 나서 한참을 멈춰서
먼 하늘을 바라 보곤해

어느 날 너와 나 만나는 날
내가 이야기 해줄게
이세상이 네가 떠난 뒤에 얼마나 바뀌었는지

– To my friend ( 故 박형진)

이제희

창 닫기

가을약속 (보컬)

가을약속 악보

가을약속 악보(pdf)


가을약속 스케치

잉여

마이크로소프트, 애플, 페이스북등 거의 모든 SW회사는 잉여의 결과물입니다. 즉 본업이 있는 학생이나 직장인이 본업과 상관없는 취미생활에 몰두해 SW를 만들고 이것이 시대의 변화에 맞물려 폭발적인 호응을 얻은 것입니다. 미국에서 천여명 남짓되는 사람들이 처음 PC를 취미삼아 사용했을때, 빌게이츠는 대학교 기숙사에서 PC에 올라가는 SW를 만들고 배포했습니다. 이것이 마이크로소프트의 시작입니다. 페이스북의 저커버그는 기숙사에서 여학생들을 스토킹하는 웹사이트를 만들었고 이것이 페이스북의 시작입니다. 애플의 스티브잡스와 워즈니악은 PC동호회에서 처음만나 취미로 PC를 만들었습니다. 모든 성공적인 SW는 ‘잉여’의 결과물이라는 것은 역사가 증명합니다.

오랜만에 인터뷰

바둑 둘 때 가장 경계하는 것은.

-바둑 둘 때 가장 경계하는 것은.

 “내가 유리할 때다. 바둑이 불리하면 후퇴가 없으니까 무조건 최강의 수를 둔다. 한 집을 지나 백 집을 지나 지는 것은 똑같기 때문에 두려움이 없다. 하지만 바둑이 유리하면 ‘조금 양보해도 되겠지’ 생각하면서 흔들리기 시작한다. 조금이라도 바둑을 쉽게 풀어가려고 어려운 수를 피하다 역전당하는 경우가 많다.”

http://joongang.joins.com/article/254/17797254.html

공익활동가를 위한 창작 워크숍

공익활동가를 위한 창작 워크숍에 참석한후…

우연히 워크숍 광고를 보게 되었다. “공익활동가를 위한 창작 워크숍” 퍼스널 크레이에티브 프로세스.. 창작과 창조.. 이젠, 너무 많이 들어 식상함 마저 드는 단어지만..
정작 그것을 한번 해볼라치면.. 너무 낮선것이 현실이다. 강사는 류재훈 선생. 익히 소프트유니브라는 예술 활동을 통해 들어본적이 있다.

성향적으로 뭔가 생각하고 만드는 것에 관심이 많은 사람중 하나로써.. 참석을 고민하게 되었다. 사실 참가 신청을 하면서 좀 고민했던것은 거리 였다.
용인에서 매주 서울시청옆 스페이스 노아까지 가는 것이 만만한 일은 아니였다. 왕복 4시간.. 하지만 창작과 창조에 대해 색다른 영감을 얻으리라는 기대로 8주간의 새로운 여정을 결심하게 되었다.

첫날 그림을 그려보며 무뎌진 감각을 다시 깨워야 할 이유를 알게 되었다. 지금껏 외부의 요구에 너무 충실히 반응하며 살아온 시간을 돌아보게 되었다. 그리고 나 자신의 욕구를 관찰하고 이해하는 것의 의미를 발견할수 있었다. 왼손으로 그림그리기를 통해 불편함과 그로인해 대상에 집중하고 실제에 집중하게 됨을 발견하게 되었다.

선물받은 드로잉북을 나는 호기심북이라 이름지었다. 타인을 의식하지 않는 오로지 내 욕구로써의 호기심을 즐겁게 담아내는 공간이 되기를 바라며 지은 이름이었다.

사실 이번 창작 워크숍의 내용은 매우 낯설고 생경한 느낌을 받게 했다. 한번 두번 참석하며 조금씩 적응이 되었지만.. 그동안 경험해본 많은 세미나, 교육, 행사 중에서도 뭔가 특별하고 신선한 내용과 구성이었다.

그리기를 소재로 창작과 창조를 위해 필요한 생각, 관점, 자세에 대해 류재훈 선생 특유의 시선과 철학으로 풀어 내는 진행은 매우 신선하고 참신했다.

아마 그어디에서도 쉽게 접하기 힘든 그만의 개성이 아닐까 생각든다. 자유로운 영혼이라는 표현이 잘 어울린다는 생각이 드는 사람. 우리사회의 관습과 편견에 종속되지 않은 것 같은 그의 생각과 논리를 접하고 관찰하며 창작과 창조가 이루어 지기 위한 출발점이 무엇부터 인지에 대한 영감을 얻을수 있었다.

창조가 결여된 공익활동은 자칫 식상함에 빠질수 있다. 식상한 공익활동은 생동감을 갖기 어렵다. 이러한 점에서 류재훈 선생의 “공익활동가를 위한 창작 워크숍” 프로그램은 창조라는 피상적인 단어를 매우 현실적이고 직접적으로 이해하고 접근할수 있게 하는데 도움을 줄것이라 생각한다.

이러한 프로그램이 앞으로도 지속되어 더 많은 사람들이 자신의 삶과 주변을 더욱 창조적이고 개성있게 만들어 가는데 영감을 주고 자극을 주기를 기대한다.

그러면 더 많은 사람들이 생동감있는 공익활동을 모색하고 함께 참여 하게 되지 않을까…

– 이제희

https://drive.google.com/a/tonny.co.kr/file/d/0BzXbapvvuxlUS1dyN2ZjcUV0eURZcUlJWWNaM3J3SllHcHBv/view?usp=sharing